한일관계 악화 책임은 100% 아베정권에 있다’
2019/09/07 10:19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14.jpg

한일관계 악화 책임은 100% 아베정권에 있다

 

 5, 한동대에서 한일 학자들 경색된 한일관계와 독도를 주제로 토론회 열어

 

[대한불교신문]안정근 기자 = ‘한일 관계, 오늘과 같은 사태 초래 책임은 아베정권에 있다

경북도는 5일 오후 포항 한동대 현동홀에서 ‘2019 한일 해양 및 영토전문가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일 새로운 평화와 환동해 독도의 미래를 주제로 한일 양국 학자들이 최근 급격히 경색된 한일관계의 현황을 짚어보고, 독도에 미치는 영향과 향후 정책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였다.

 

기조강연에서 아사이 기분(浅井基文, 78) 전일본 외교관은 종군위안부 문제, 징용공문제를 포함한 과거문제는 1965년 한일협정에서 완전히 해결되었다고 하는 아베정권의 주장은 정당성이 없으며, 오늘날 사태를 초래한 책임은 전적으로 아베정권에 있다.”고 말했다.

 

국제사회는 과거의 전쟁책임 및 식민지 지배와 관련된 인권침해에 관한 법적책임을 인정하는 추세인데, 일본이 법적권리로 확립된 개인의 존엄과 기본적 인권을 인정하지 않는 것은 아베정권의 중대한 과오라고 지적했다.

 

이어서 김영수 영남대 교수는 한일간 역사문제의 정치경제학”, 카노 고이치(中野晃一) 조치(上智)대 교수는 위안부문제에 관한 언론·표현·학문의 자유 억압”, 홍성근 동북아역사재단 연구위원은 한일 역사문제의 국제법적 접근”, 후쿠하라 유지(福原裕二) 시마네현립대 교수는 바다를 통한 한일 어민의 교류와 평화를 주제로 각각 발표했다.

 

정재정 경북도 독도위원장(광주과학기술원 석좌교수, 68)독도문제를 비롯하여 한일 역사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이 진정한 의미를 갖기 위해서는 1904년부터 1945년간 불행했던 역사에 대한 양국의 공통된 평가와 이해를 제고하는 노력이 있어야 한다.”,이를 위해서는 오늘과 같은 한일 양국 학자들 간의 끊임없는 학문적 교류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학술토론회 개최의 중요성을 언급했다.

 

김두한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최근 일본의 수출 규제로 인해 한일 간의 긴장이 최고조에 달한 가운데, 한일 학자들이 독도와 평화, 그리고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 구축을 위한 대화를 시도하는 장을 마련한 것은 대단히 의미있는 일이다.”앞으로도 이와 같은 학술 연구 활동 지원을 통해 독도를 관리관할하는 자치단체로서의 역할을 분명히 하고, 토론회에서 논의된 여러 혜안들을 독도정책 수립에도 반영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현철11.jpg
    대한불교신문

대한불교신문(newsy.kr) - copyright ⓒ 대한불교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대한불교신문 (http://newsy.kr) |주간/ 간행물등록 경북,다01347/등록 2004년 2월 17일/  [인터넷신문] 등록 2018년 07월 25일 등록번호| 경북 아 00476호 /발행일 2018년 7월 31일 /사업자:508-82-11138 .서울본사/서울시 노원구 덕릉로 115나길37 상계동/ 대표전화 :  070-7690-2047 /010-3525-2047 |편집국 |대구광역시 남구 대명3동 2295-108(2층), 발행처: 종교법인 :경북 군위,고로,인곡 2길 203 /  편집,발행인, 안정근 /청소년보호 책임자 :안정근 ,청탁방지담당 ,김선봉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대한불교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