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8(목)
 

경북도고향올래사업포항시안동시 선정

체류형 생활인구 확보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의 초석 마련

 

[대구광역신문= 남은숙 기자] 경상북도는 행정안전부가 추진하는 고향올래(GOALL사업’ 공모에 포항시와 안동시가 선정돼 국비 20억원을 확보했다.

 

고향올래(GOALL)사업은 지방소멸 위기인구 이동성 증가 등 급변하는 대외환경 속 새로운 시각의 인구정책으로 생활 인구 확대를 통한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한 사업으로 2023년 처음 시행되었다.

 

올해 공모사업은 두 지역살이로컬유학로컬벤처워케이션은퇴자 마을 등 5개 분야로 구성되었고민간 전문가와 중앙부처 실무자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의 심사를 거쳐 최종 12개 사업이 선정됐다.

 

경북은 포항시와 안동시 2곳이 선정되어 국비 최대 총 20억원*을 지원 받을 예정으로 개소당 최대 10억원을 지원받는다.

 

먼저포항시는 두 지역살이분야에 선정되어 문화예술인 대상으로장기읍성 내에 유휴 가옥을 활용한 특색 있는 테마별 거주 공간을 조성하고 특화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생활 인구를 확대할 예정이다.

 

안동시는 워케이션분야에 선정되어 구도심의 한옥을 활용하여 이용자의 성향(MBTI) 반영한 특색있는 워케이션 공간을 조성하고 신규 유입되는 청장년과 지역주민과의 지역 상생 연계프로그램 및 청년 스타트업을 지원해 청년층 생활 인구를 확보할 계획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8536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도‘고향올래사업’포항시, 안동시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