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8(목)
 

경북도여름철 고수온·적조 피해 예방에 민·관 총력 대응

 ·유관기관어업인 등 피해 최소화 대책방안 논의

 

 

[대구광역신문= 남은숙 기자] 경상북도는 10일 환동해지역본부 동부청사 회의실에서 ‘2024년 고수온·적조 대응 관계기관 대책 회의를 열고 여름철 수산 재해(고수온적조)에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는 국립수산과학원 동해수산연구소해양경찰서시군지구별 수협어업인 등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했다.

 

국립수산과학원과 기상청 장기예보에 따르면 올해는 북태평양 고기압의영향으로 평년보다 높은 기온과 여름철 엘니뇨 소멸 또는 라니냐 발생에따라 대마난류가 점차 강해져 표층 수온이 평년에 비해1℃ 내외 높을 것으로 전망한다.

 

고수온 특보*는 7월 ·하순 경 발령될 것으로 예측되며 이에 따라 양식어업인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특보체계: (예비특보)수온 25℃ 도달 시 → (주의보)수온 28℃ 도달 등 → (경보)3일 이상 유지 등

 

최근기후변화로 인한 수온 상승으로 고수온 현상*이 매년 상시화되는추세에 있으며특히 경상북도 연안은 8월 하순까지 냉수대 영향으로 급격한 수온 변화가 수시로 발생해 양식 생물 피해가 우려되어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한 상황이다.

*1968~2022년 동안 우리나라 표층수온 변화(1.36)는 전 지구 변화(0.52대비 2.6배 높음.

 

이번 회의에서는 민·관 대응 장비 확보와 체계 구축 등 고수온·적조 피해 예방을 위한 준비 사항과 기관별 중점 추진 대책을 공유하고 피해 최소화를 위한 협력 사항 등을 논의했다.

 

경북도는 고수온·적조 대비 국·도비 예산 8개 사업, 28억원을 조기집행 완료했으며공공 방제장비인 적조 제거용 황토 2만 2907전해수 황토 살포기 1방제 바지선 1척 등을 확보했다.

 

민간 양식 어가에서는 육·해상 차광막냉각기산소 공급기순환펌프 등의 개인 방제장비 3,583대를 사전에 비치·점검 완료했다.

 

아울러 도내에는 90 양식장에 강도다리조피볼락넙치 등 1,982만 마리**을 양식 중에 있으며특히 고수온에 취약한 강도다리가 전체 양식어류 중 84%를 차지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와 관리가 필요하다.

육상수조식 63개소가두리 20, 축제식 7

** 강도다리 1,669/ 조피볼락 201/ 넙치 65/ 기타 47만마리

 

이경곤 해양수산국장은 기후변화로 인해 올해도 평년보다 수온 상승이 예상되는 만큼 고수온 등 수산 재해로 인한 어업인의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민·관이 하나 되어 총력으로 대응하겠다더불어 양식 어업인에게도 입식·출하 신고재해보험 가입과 수온 변화에 따른 양식장별 관리 요령 숙지를 통해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협조를 당부했다.

 

<고수온·적조 피해 현황 >

 

 

 

◈ 고수온(피해 감소와 증가가 반복되는 추세이며’23년 최대 피해발생)

피해액:(’16)824백만원(’17)573→ (’18) 678→ ('19) 135→ ('20)→ ('21)858 → ('22)→ ('23)1,260

피해량:(’16)812천마리→ (’17)646→ (’18) 806→ ('19) 44 → ('20)→ ('21)474 → ('22)→ ('23)1,513

◈ 적조(피해가 점차 감소하여 ‘16년 이후 미발생으로 피해 없음)

피해액 : (’13)2,650백만원→ (’14)789 → (’15)221 → (’16)0~ (’23)0

피해량 : (’13)2,176천마리→ (’14)639 → (’15)273 → (’16)0~ (’23)0

태그

전체댓글 0

  • 2602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도, 여름철 고수온·적조 피해 예방에 민·관 총력 대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