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8(목)
 

 

1.jpg

 

경북 평생교육지도자협의회네트워크 강화 평생교육 컨퍼런스 개최!

평생교육지도자 컨퍼런스 200명 참가시군 교류 및 평생학습 사례 공유 

 

 

 

소통 리더십 특강유공자 시상활동사례 발표평생교육 부스 체험

 

[대구광역신문 = 김선봉 기자] 경상북도는 지난 5일 포항시 라메르웨딩컨벤션에서 경상북도평생교육지도자협의회 주관으로 기관단체장과 시군 평생교육지도자 및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4년 경상북도 평생교육지도자협의회 평생교육 콘퍼런스를 개최했다.

 

평생교육 콘퍼런스는지역 현장에서 평생교육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는평생교육 지도자의 역량 강화와 시군 간 교류로 네트워크를 강화해 효과적인 평생학습 전달체계 마련을 위해추진됐다.

 

변화의 시작경상북도 평생교육평생교육 지도자가 함께하겠습니다라는 슬로건으로 개최된 이번 행사에서는 평생교육 부스운영과 다양한 공연시상식활동 사례 발표특강 등이 열렸다.

 

참석자들은 평생학습 동아리 여섯줄 기타’ 동아리와 영일대 불빛문화봉사단의 축하 공연을 관람하고시군이 설치한 평생교육 부스를둘러보며다양한 평생학습 프로그램을 체험했다.

 

시상식에서는 평생교육 저변확대 및 활성화에 이바지한 공이 있는 마을 평생교육 유공자19명에게 도지사 표창(6)과 도 교육감상(6), 도의회의장상(5), 경북인재평생교육진흥원장상(2)을 수여했다.

 

마을 평생교육 활동 사례 발표에 나선 상주시협의회는 찾아가는 동경대학장애인 주산 학습 등에 관한 교육사업의 성과와 노하우를 소개하고포항시는 공동체 중심의 활동 사례 중 슐런수업과 다양한 체험 수업 등을 소개했다.

 

임성일 가톨릭상지대 교수는 특강에서 소통 리더십을 통해 변화될 수 있는 삶과 화법리더십의 중요성을 강연했다.

 

한편경상북도 평생교육지도자협의회는 2010년 1월 12일 창설되어 양성 과정을 통해 연간400여 명의 평생교육지도자를 배출했으며도내 22개 시·군의 3,288회원이 중심이 되어봉사활동을 비롯해 다양한 평생교육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이상수 경상북도 대학정책과장은 “4차산업혁명시대에 적응하지 못하고 도태되지 않으려면 평생 배울 수밖에 없다따라서 앞으로 더욱 평생교육지도자협의회의 활동과 역할이 더욱 중요하다우리 도에서는 도민 누구나 언제 어디서나 배움의 즐거움을 누릴 수 있도록 평생교육을 확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편집국=김선봉차장 기자 cbc2047@naver.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2433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 평생교육지도자협의회, 네트워크 강화 평생교육 컨퍼런스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