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1(금)
 
4월의 마지막 길목에서

화사한 꽃잎들이
나플 나플 눈꽃처럼 쏟아졌던 4월,

그리고 어느덧 4월의 끝자락...

계절의 변함에
자연의 위대함을
새삼 느껴봅니다.

나는 오늘 문득
내가 아는 사람들의 안부를
일일이 묻고 싶습니다.

별고 없이 잘 지내시는지?

건강은 하신지?

안부를 전할 수 있는
친구가 어딘가 있다는게
얼마나 다행스런 일인지

세상에 내 삶을 염려하여
잘 있느냐 물어 오는
사람들이 있고

내가 안부를 물어 보고픈
사람들이 많이 있다는 것이
얼마나 다행스럽고
큰 힘이 되는지~

카톡을 받아 보는 이는
늘 정겨움을 느낄것이며

이것 또한 혼자가 아니며
서로의 정을 나누는
정다운 모습이 아닐런지

나 혼자가 아니라는 것을
일깨워 주는 사람들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

행복의 안부를 전합니다.

만물이 소생하는
4월을 마무리 하시면서

건강하고 즐거운 날들로
좋은 일만 가득하시길
기원합니다.

2024년 4월30일 火

육체와 영혼의 보약은
웃음과 사랑입니다
많이 사랑하고
많이 웃는
하루되세요

감사합니다


태그

전체댓글 0

  • 6783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4월의 마지막 길목에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