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1(목)
 

경북도집단행동에 대비 의료공백 없도록 발벗고 나선다

 

 

 

 의료계 집단행동 대비 비상진료대책본부 확대·운영

 

안오명 기자 = 경북도는 대형 병원 전공의 집단 사직서 제출과 병원 근무 중단이 임박해짐에 따라 도민의 의료 이용에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의료계 집단행동에 선제 대응하고자 지난 19일부터 비상진료대책본부를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

 

도는 지난 7일부터 의료계 집단행동 대응으로 비상 진료체계를 유지하며도 및 22개 시군에서 비상 진료 대책 상황실을 운영해 왔으나, 19일부터는정부지사를 본부장으로 하고안전행정실·대변인실·지방시대정책국·복지건강국·환동해지역본부 5개 실국을 포함한 비상진료대책본부를 확대 운영하여 의료공백 최소화를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또한시군 비상진료대책반에서는 관내 의료기관의 비상진료체계 유지 여부 및 필수 의료 운영 여부를 철저히 점검하여 상황을 공유할 수 있도록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고응급환자 발생 시 신속하고 원활한 환자이송·전원을 위해 긴밀히 협조할 계획이다.

 

아울러응급의료기관(30개소)에서는 24시간 응급실 운영을 유지하고전문의 당직근무 명령과 함께 환자 쏠림에대비하여 중증 응급 수술 관련 비상근무조를 별도 편성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공공의료기관과 보건의료기관에서는 평일 2시간 연장근무 및 토요일 정상근무 실시로 의료공백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공공의료기관(6) : 도립 의료원 3, 군립 의료원 1, 적십자병원 2

보건기관(538) : 보건소 24, 보건지소 216, 보건진료소 298

 

집단행동 기간에 이용할 수 있는 의료기관은 응급의료정보시스템(E-Gen)에서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고보건복지콜센터(129) 119구급상황관리센터(119) 경상북도 및 시군 보건소 홈페이지 응급의료 포털(www.e-gen.or.kr) 을 통해서도 확인이 가능하다.

 

경상북도 김학홍 행정부지사는 의료계에 도민의 생명과 건강이 위협받는 상황이 생기지 않도록 의료진들이 의료현장을 지켜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하며, “의사 집단행동이 시작되더라도 도민이 필요한 진료를 받을 수있도록 필수 의료 등 진료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긴밀한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549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도, 집단행동에 대비 의료공백 없도록 발벗고 나선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